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19일(금) [10:11]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주취 감형제 폐지 해야’

| 사람과 삶 

           |

함양산삼축제 밤에도 즐기는 특별한 힐링 '경험'
산삼캐기·삼식당,·야광소원풍선·별보기 등 신나는 추억 만들기

입력날짜 : 2018. 09.13

이번 주말에는 아이들의 손을 잡고 청정자연 속에서 낮과 밤 모두 힐링을 경험할 수 있는 함양산삼축제장을 찾는 것은 어떨까.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함양산삼축제가 지난 7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가운데 낮에는 불로장생 산양삼의 기운이 가득한 산삼축제장으로, 밤이 되면 청정자연과 함께하는 힐링 명소로 바뀐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천년 숲 상림공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밤소풍’ 프로그램이다. 상림공원 연꽃단지 옆 넓게 펼쳐진 잔디광장에서 열리는 밤소풍은 어린이와 가족들의 힐링 놀이터가 된다.


밤소풍은 인디언텐트와 미니DJ박스, LED 산삼캐기, 삼식당, 펀치음료만들기, 산삼놀이터, 야광소원풍선, 별보기 등 어린이와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다.

우선 푸른 잔디 위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캠핑장이 눈에 들어온다. 아기자기한 심마니 인디언 텐트와 그늘막 텐트에서는 낮과 밤 언제든지 아이들과 함께 신나는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주간에는 방문객 누구나 사용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사전 접수자 30팀 정도만을 대상으로 하니 서둘러 신청하는 것이 좋다. 찍찍이 캐치볼과 배드민턴, 에어펀치백, 글러브, 축구공 등 잔디 위에서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다양한 놀이기구들도 무료로 대여해 준다.

해가 지면 반짝이는 별빛처럼 LED 풍선이 밤하늘을 수놓는다. 인공적인 별빛이 싫다면 미니망원경을 이용해 별자리를 관측하는 것도 좋다. 또 옛날 산삼숲에서 볼 수 있었던 다양한 동물모양 가면과 색칠도구를 통해 나만의 가면도 만들 수 있고, 야간 심마니 체험을 할 수 있는 LED 산삼캐기 체험도 이색적이다.

조용할 것만 같은 밤소풍에 어린이를 포함한 관람객들이 직접 출연하는 ‘심마니 라디오DJ’도 운영해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노래도 신청하는 등 재미있는 경험도 가능하다.

힐링에 먹거리가 빠져서는 안 된다. 삼식당에서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산삼달고나, 산삼김밥, 산삼주먹밥 등 맛있는 먹거리들이 가득 준비된다. 초가을로 접어들어 해가 지면 조금 쌀쌀해지니, 긴팔 겉옷을 준비하는 것은 필수다.

군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불로장생 힐링 산삼축제에는 어른부터 어린이까지,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언제든지 찾아와 즐겨 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정상목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문 대통령· 마크롱, 한·프랑스 공동…

2.   나주시, 자투리 공간 게릴라 텃밭정원…

3.   문재인 정부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는 …

4.    남양주시, 제7회 이·통장…

5.   동신대 ‘천년의 소망울림 타고행사’ …

6.   나주署, 전남 최초 인권보호 지킴이 …

7.   무안군, 제2회 무안읍 동아리 상상축…

8.   문 대통령, 기필코 평화이뤄 분단 극…

9.   나주시, 먹거리 선순환 체계 ‘지역푸…

10.   농촌공 장흥지사 ‘농어촌 집고쳐주기 …

유은혜 부총리 “사립유치원…

경기지역 경찰관, 테이저건…

외부나들이의 경험이 적은 …

신안군, 비금면, 제22회…

홍천군, 2040년 기본관…

제6회 나눔과 섬김, 어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