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0일(금) [19:48]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이

뉴스 | 문화/예술 

           |

홍천 겨릿소로 전통의 맥을 잇는 밭갈애비들 ‘눈길’

입력날짜 : 2018. 04.01

‘홍천겨릿소 밭갈이소리 전승보존회’(회장 조성근. 이하 홍천겨릿소보존회)는 지난 3월 31일 내촌면 물걸리 동창마을에서 전덕재(77)씨의 겨릿소로 전통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 처음 보내미를 전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날 겨릿소의 첫 보내미는 KBS 6시내고향 촬영팀도 산골마을을 찾아 사라진 풍경을 렌즈에 담느라 분주했고, 안소와 마라소도 첫 겨리질에 숨을 몰아쉬고, 밭갈애비도 세월을 비껴갈 수 없어 얼굴에 비오듯 땀을 흘리며 “이랴~ 어서가자. 이랴~ 윗골로 올라서서 바로가자, 이랴~” 겨릿소리를 했다.


또한 이부원(76)씨, 조성근(62)씨, 전석준(65)씨 등 홍천지역 곳곳의 10여명은 홍천 겨릿소 농경문화를 계승 보존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8일 홍천겨릿소보존회 모임을 창립 했다.

2015년과 2016년에는 서울 노들섬에서 서울시민 전통모내기 체험행사에 초청받아 홍천겨릿소 전통써래질 시연을 하는 등 지난해에는 제27회 강원민속예술축제에 ‘겨리소 화전밭갈이 농경’ 민속단으로 출전하여 전석준씨가 연기상을 수상 했다.

조성근 회장은 “코뚜레소도 거의 없고, 호리소는 어쩌다 뉴스에 보도되는데 겨릿소는 거의 사라진 전통 농경문화”라며 “홍천의 겨릿소 겨리질과 겨릿소리가 명맥이 끊이지 않고 잘 계승 보존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홍천 밭갈애비 어르신들이 늘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며 전통문화에 대한 열정을 피력했다.

한종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4.19 혁명 58주년, 공정한 나라…

2.   홍천군, “제2회 열목어마을 봄나들이…

3.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

4.   남북, 양 정상 첫 악수 순간부터 생…

5.   양평군,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눈…

6.   문 대통령, “4.19 혁명 정신으로…

7.   국사편찬위, 휴전 협상 당시 판문점 …

8.   어머니의 마음으로 장병복지 살핀다

9.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북 핫라인 …

10.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7.6%, '…

김정숙 여사, 평창동계패럴…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

제14기 여주경찰서 녹색어…

여주여중 평창동계올림픽 영…

한국 첫 번째 애플 SW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