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19일(금) [10:38]    
교황, "평화프로세스 한국 노력 강력히 지지"

뉴스 | 톡톡인물 

           |

장지성 시인, 7년만에 네 번째 시조집 외딴 과수원 펴내

입력날짜 : 2017. 12.11

영동의 원로 시인 장지성 씨의 네 번째 시조집 외딴 과수원이 ‘詩와에세이’에서 출간되었다. 장지성 시인은 196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시, 1969년 시조문학 에 시조로 등단한 이후 향리에서 사과 농사를 지으며 꾸준한 시작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시조집의 표제작이기도 한 외딴 과수원은 장지성 시인의 구체적 노동을 통해 “우주와 교신하면서 수화手話하고 있는” 겨울 과수원 풍경을 담고 있다.

태풍도 비켜가는 “내륙도 그 깊은 산골”에서 장지성 시인은 “고요를 일깨우는 밭 따라 자리한 산촌散村”에서 자연의 ‘문지기’로 살아간다. 뿐만 아니라 “세상과 탯줄 잇는 앞 개울 다리 하나 봄 오면 맞이하고 가을엔 전송”하는 시간을 누리면서, “나이테 한 해 두 해 몸 불린 과목果木들”을 바라보고 있다.

아침 해를 바라볼 때의 싱그러움과 노동의 고단함이 결속해 있는 형상이야말로, ‘시인 장지성’ 뿐만 아니라 ‘농부 장지성’의 형상을 가장 아름답고도 구체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할 것이다.

일흔을 훌쩍 넘긴 장지성 시인은 사과 농사가 아무리 힘들어도 “시가 있기에 오늘이 고단하지 않고 시조집을 펴낼 수 있기에 오늘이 기쁘다”면서 이번 시조집 외단 과수원를 펴낸 소회를 밝히고 있다.

한양대 교수로 재직 중인 유성호 문학평론가는 이번 장지성 시조집의 특징을 “진솔한 존재론적 탐색과 절절한 사랑의 시학에서 발원하고 완성되어간다” 전제하면서 “장시성 시조집을 통해 깊은 존재론적 사유와 함께, 사랑의 에너지를 통한 심원한 형상을 경험하게 된다” 평가하고 있다.

윤정필.기자



           

클릭인기기사

1.   문 대통령· 마크롱, 한·프랑스 공동…

2.   나주시, 자투리 공간 게릴라 텃밭정원…

3.    남양주시, 제7회 이·통장…

4.   동신대 ‘천년의 소망울림 타고행사’ …

5.   나주署, 전남 최초 인권보호 지킴이 …

6.   무안군, 제2회 무안읍 동아리 상상축…

7.   문 대통령, 기필코 평화이뤄 분단 극…

8.   나주시, 먹거리 선순환 체계 ‘지역푸…

9.   농촌공 장흥지사 ‘농어촌 집고쳐주기 …

10.   ‘Fall in 영광’ 올 가을 영광…

교황, "평화프로세스 한국…

단풍으로 물든 궁궐에서 가…

지난해 보행자 교통사고 사…

유은혜 부총리 “사립유치원…

경기지역 경찰관, 테이저건…

외부나들이의 경험이 적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