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0일(금) [19:48]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이

뉴스 | 환경/건강 

           |

부산 에이즈 환자 80명 '연락 두절'...보건관리 비상
부산지역 에이즈 감염자는 878명, 감염자 관리 구멍

입력날짜 : 2017. 10.26

최근 부산에서 20대 여성 에이즈 환자가 상습적으로 성매매하다 적발된 가운데, 부산지역에서 연락이 두절된 에이즈 환자가 8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에이즈 감염자 관리에 비상이다.

26일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민주당 정명희 의원(비례대표)이 부산시와 구.군 보건소에서 받은 에이즈 감염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부산지역 감염자는 878명으로, 798명은 보건당국의 지원 아래 상담과 치료를 받고 있는 반면, 80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 80명 중에는 3∼4년 전부터 연락이 끊긴 환자부터 최근 신규 환자로 판명된 사람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에이즈 감염자 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의 활동을 약화시키는 약을 투약받지 않아 건강이 나빠질 가능성이 높지만, 지난 2008년 법 개정으로 에이즈 감염자 명부 작성과 보고 제도 등이 폐지돼 일선 보건소는 통상 1년에 두 번씩 연락을 취하는 정도의 조치만 하고 있다.

현재 에이즈 환자의 신원과 소재를 파악할 수 있는 경우는 병원 치료 후 치료비를 보전받기 위해 일선 보건소에 본인부담금 보전 신청서를 낼 때 뿐이다.

한편 현재 부산지역 에이즈 감염자는 878명에 이르며, 남자가 781명으로 압도적으로 많고 여성은 97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부산진구 14명, 동구 11명, 북구.사하구 각 9명, 서구.해운대구 각 6명 등으로 나타났다.

임정진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홍천군, “제2회 열목어마을 봄나들이…

2.   4.19 혁명 58주년, 공정한 나라…

3.   정부-지자체, 원전재난정보 실시간 공…

4.   국립중앙과학관, POST 평창동계올림…

5.   남북, 양 정상 첫 악수 순간부터 생…

6.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

7.   중앙정부의 과도한 지도 감독 권한 등…

8.   남북정상회담 취재진 2833명…역대 …

9.   청와대, '종전 선언 및 평화협정 체…

10.   국사편찬위, 휴전 협상 당시 판문점 …

김정숙 여사, 평창동계패럴…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

제14기 여주경찰서 녹색어…

여주여중 평창동계올림픽 영…

한국 첫 번째 애플 SW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