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8월 17일(목) [23:07]    
이천시립박물관 특별기획전 ‘청산에 살어리랏다’展

뉴스 | 사회 

           |

아빠육아휴직, 전체 육아휴직자의 10% 돌파

입력날짜 : 2017. 04.19

3월, 민간부문의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년 동기 대비 54.2% 증가했고,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 비율은 10.2%를 돌파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17년 3월 기준, 남성 육아휴직자는 2,129명으로 전년 1/4분기 대비 54.2% 증가했고, 전체 육아휴직자(20,935명) 대비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10.2%를 차지했다.

특히, ’16년 3월,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6.5%였던 것에 비교하면 3.7%p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에 따르면 올해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10%대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로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을 살펴보면, 300인 이상 대규모 기업 소속이 59.3%로 가장 비중이 컸고, 전년 대비 증가비율도 68.4%로 높게 나타나, 대규모 기업은 일·가정 양립 정착이 빠르게 정착되는 분위기임을 알 수 있다.

한편, 남성육아휴직자 증가율을 보면, 중소 규모인 ‘10인 이상~30인 미만 기업’ 50.7%, ‘10인 미만 사업장’ 30.6%로 각각 증가해 중소기업의 남성육아휴직도 꾸준히 확산되는 추세임을 확인할 수 있다.

지역별 남성 육아휴직자는 수도권(서울·경기)에 절반 이상(61.2%, 1,302명)이 집중되어 있으나, 경남·울산도 증가율이 높은 편이며, 그 외 충북도 전년 대비 10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는 등 전국적으로 증가 추세이다. 다만, 경북은 4.2%로 낮은 증가율을 보였고, 제주는 전년 동기 대비 13.3% 감소했다.

업종별로 남성육아휴직 증가추세를 분석하면, 제조업, 건설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의 남성 육아휴직자가 많으며, 증가율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제조업, 도매 및 소매업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6년 전체 육아휴직자의 1인당 월 평균 급여액은 69만6천원으로, 육아휴직급여 상한액(100만원) 수급자는 29,699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의 33% 차지했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규모기업 근로자의 41.7%, 중소기업 근로자의 23.1%가 상한액을 지급 받아, 대기업-중소기업간 육아휴직급여 편차가 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하한액(50만원) 수급자는 5,415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의 6%를 차지하였고, 매년 하한액 수급자 감소 추세를 감안하면, 현재 육아휴직급여 하한액을 상향조정할 필요성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빠의 달” 이용자 수는 846명으로 전년 동기(436명) 대비 94.0% 증가했고, 그 중 남성은 758명(89.5%)를 기록했다. 아빠의 달 사용인원의 폭발적 증가는, 자녀 양육을 위해 남성들이 1~3개월 단기라도 육아를 경험하고자 하는 인식의 확산과 ‘16년부터 아빠의 달 지원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아울러, 정부는 올해 7월 1일부터는 둘째 이상 자녀를 대상으로 아빠의 달 제도를 사용하는 경우(엄마?아빠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하는 경우) 첫 3개월의 육아휴직급여 상한액을 200만원으로 인상해 육아휴직급여 수준이 낮아 육아휴직을 꺼리던 아빠들에게 다소 나마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일가양득 홈페이지’를 개편, 육아휴직을 고민하고 있거나 실시 중인 아빠와 아빠 육아 활성화를 검토 중인 기업(인사담당자)을 대상으로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아빠 육아 정보 통합 플랫폼’(가칭 ‘파파넷’)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경선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맞벌이 문화에 따라 맞보육 시대가 도래했고, 남성의 육아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또한, 육아휴직의 활성화는 근로자의 일.생활 균형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아빠들도 눈치를 보지 않고 유연하게 제도를 활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가 확산되도록 ‘근무혁신 10대 제안 캠페인’·‘남성 육아휴직 확산’ 등을 통해 기업문화를 개선, 임신·출산·육아기 일하는 엄마·아빠들의 일. 가정 양립과 기업의 생산성 향상, 고용창출과 저출산 극복을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옥남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동구새마을회 광복절 나라사랑 국기달기…

2.   나주시, 빛가람 미래상상 아이디어 공…

3.   주경찰, 3대치안정책 추진 회의 개최…

4.   찾아가는 복지’, 다시면 맞춤형복지팀…

5.   영암군 서호면, 은적산 “걷고싶은 등…

6.   정남진장흥농협 장흥특산물 원목표고버섯…

7.   함평군 축산특화산업 ‘국토부 투자 선…

8.   박준영 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역…

9.   드디어 ‘강진군 청소년 문화의 집’ …

10.   이천시, 북한이탈주민‘민주주의를 배우…

특수협,‘팔당수계 환경규제…

여주교육지원청 공직자 안보…

양평소방서, 응급구조사 양…

이천, 광복72주년 기념 …

제20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

이천시립박물관 특별기획전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