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2월 13일(수) [17:53]    
목도리 뜨는 아이들

뉴스 | 사회 

           |

미수습자 수색…선수 좌현 A데크부터 진입

입력날짜 : 2017. 04.18

객실 내부 사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육안 관측과 영상 촬영 등을 바탕으로 세월호 선체에 대한 세부 수색 및 수습계획을 마련하고, 18일 선수 좌현 A데크(4층)부터 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세월호 선체 내부는 구간별로 차이는 있으나, 일부 철재벽(steel wall)을 제외하고는 판넬로 된 간이벽체 등은 대부분 붕괴되어 바닥인 좌현 쪽으로 진흙과 함께 수 미터 높이로 쌓여있는 상태이다.

선내 사전 탐색(4.8) 결과, A DECK(4층) 선수 방향에 약 최대 높이 7m의 장애물이 쌓여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선체조사위원회와 현장수습본부, 코리아쌀베지는 수색을 위해 4층 A 데크 6개소(객실 3, 중앙로비 1, 선미 2)와 3층 B 데크 3개소(객실 1, 선미 2) 등 진출입구를 통해 수색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층 A 데크는 선수 측 좌현 3개소(①,②,③)와 선미 측 좌현 1개소(⑥)에 진출입구(1.2Mx1.5M)를 내어 좌현(바닥)에 쌓여있는 지장물을 수거하면서 수색할 계획이다.

선미 측은 핸드레일(난간)을 제거하고 상·하단 개구부(,)로 진입해 선수 방향으로 수색하며, 철재 벽이 아직 남아있는 중간 구역은 ③, ⑥ 지점에서 가설 사다리(비계)를 설치해 위,아래로 수색할 계획이다.

< A 데크(4층) 수색 및 수습계획(안) >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오늘은 선수 측 A데크의 ①번 진출입구 확보와 선미 하단 ?번 핸드레일 제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우선 ①번 지점부터 수습팀(1개조 8명 내외)을 투입, 수색을 진행한다.

B데크 및 A데크 잔여 구역에 대한 수색도 금일 수색 결과를 토대로 진행할 예정(총 투입인력 : 9개조 70여명)이다. N데크(5층)는 선체 내부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수집이 필요하며, 추후 미수습자 가족 및 선체조사위원회와 협의해 수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색 작업은 국내 최고 유해발굴전문가의 자문과 교육을 받아 미수습자 발견에 대비하고, 수색 중 뼛조각 추정 물체가 나오면 작업을 중단한 후, 유해발굴전문가와 신원확인팀 등을 투입, 현장을 보전하고 채증할 예정이다. 이후 안치실에 안치해 검체를 채취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대조 작업을 거쳐(3주 이상 소요), 관련 절차에 따라 최대한 예우를 갖추어 가족에게 인도할 계획이다.

또한, 유류품은 초벌 세척해 분류 후, 탈염처리를 하고, 다시 세척·헹굼·건조과정을 거쳐 목록을 작성, 보관한다. 이후 목포시에 인계하면 목포시에서 공고 과정을 거쳐 소유자 또는 가족에게 인도하는 절차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철조 현장수습본부장은 “진출입구의 위치·개수, 수색 방향 등 세부적인 실행 계획은 작업을 진행하면서 확인한 선체 내부상태 등을 고려해 변동될 수 있다.”며, “미수습자 가족 및 선체조사위원회와 진행상황을 수시로 협의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학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광주의 건설사 대표, 갑질 피해자 “…

2.   한강지키기운동, 한마음 행복나눔 연탄…

3.   월척이다...전통고기잡이 가래치기로 …

4.   나주 야외스케이트장 22일 개장 … …

5.   공산면 새마을부녀회, ‘함께 나누는’…

6.   다도호수합창단, 정기 연주회… 소통과…

7.   영광에서 즐기는 겨울여행을 떠나요!

8.   신안군, 2017년 나눔 자원봉사자대…

9.   나주경찰, 노인 교통사고 예방 위한 …

10.   나주시, 예비군 육성지원 공로…육군참…

보은군, 2017년 야영장…

주홍빛 달콤쫀득한 영동햇곶…

영동군, 건설단체 관계자와…

제6회 홍천강 인삼송어축제…

문 대통령, 중국 베이징 …

국회 국방위, 5·18특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