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6월 23일(금) [16:06]    
김정숙 여사, 청와대 기자단에 손수 만든 '수박화채' 대접

뉴스 | 환경/건강 

           |

빈혈, 40대 여성 건강이 위험하다
- 2015년 진료인원 51만 명 … 여성이 남성의 3배 -

입력날짜 : 2017. 04.16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빈혈(D50~D64)’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10년 47만 6천 명에서 2015년 50만 9천 명으로 5년간 3만 3천 명 증가(6.9%↑) 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10만 6천 명에서 2015년 11만 8천명으로 증가(11.4%↑)했고, 여성은 2010년 37만 명에서 2015년 39만 1천명으로 증가(5.6%↑)했다. 특히 ‘빈혈’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3배 많았다.

2015년 기준, 연령대별로 구분, ‘빈혈’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40대(12만 6천 명, 24.8%)가 가장 많았으며 30대(7만 1천 명, 14.0%), 50대(6만 4천 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40대(11만 7천 명, 29.8%)가 가장 많았고, 남성은 9세 이하(3만 2천 명, 27.0%)가 가장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종양혈액내과 장명희 교수는 빈혈환자가 해마다 증가한 이유와 40대 여성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검진의 활성화로 무증상의 빈혈에 대한 인지가 빨라졌으며, 암환자 증가로 위암, 대장암의 원인인 빈혈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성이 40대가 되면 생리량 증가와 관련된 자궁 질환이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빈혈 환자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장명희 교수는 빈혈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빈혈을 교정안하면 심장에 부담이 가중되어 심부전 등 심장질환의 위험성이 증가된다“고 밝혔다.

김옥남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제6회 예천아리랑 전국경창대회 열려

2.   나주시민 61.3%, 전통시장·상점가…

3.   손금주 의원,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

4.   양평FC, 화성FC 상대 K3리그 1…

5.   청소년들 “여수에 또 오고 싶어요”

6.   함평군, 전남여성미술작가회원 초대전

7.   용인시, 전기자동차 구입보조금 신청 …

8.   문재인 정부, 첫 방미 경제인단 52…

9.   정유라 구속영장 또다시 기각

10.   대통령경호실, 특수활동비 등 20억원…

매월 마지막 수요일은 무료…

보은군 공무원 11명, 정…

새로운 도약을 위한 한걸음…

'웃는 부모! 행복한 자녀…

더위에 시원한 행복을 선물…

웜비어, 모교 와이오밍 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