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21일(토) [12:56]    
양평군, ‘대한민국 도시대상’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뉴스 | 환경/건강 

           |

빈혈, 40대 여성 건강이 위험하다
- 2015년 진료인원 51만 명 … 여성이 남성의 3배 -

입력날짜 : 2017. 04.16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빈혈(D50~D64)’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10년 47만 6천 명에서 2015년 50만 9천 명으로 5년간 3만 3천 명 증가(6.9%↑) 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10만 6천 명에서 2015년 11만 8천명으로 증가(11.4%↑)했고, 여성은 2010년 37만 명에서 2015년 39만 1천명으로 증가(5.6%↑)했다. 특히 ‘빈혈’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3배 많았다.

2015년 기준, 연령대별로 구분, ‘빈혈’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40대(12만 6천 명, 24.8%)가 가장 많았으며 30대(7만 1천 명, 14.0%), 50대(6만 4천 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40대(11만 7천 명, 29.8%)가 가장 많았고, 남성은 9세 이하(3만 2천 명, 27.0%)가 가장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종양혈액내과 장명희 교수는 빈혈환자가 해마다 증가한 이유와 40대 여성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검진의 활성화로 무증상의 빈혈에 대한 인지가 빨라졌으며, 암환자 증가로 위암, 대장암의 원인인 빈혈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성이 40대가 되면 생리량 증가와 관련된 자궁 질환이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빈혈 환자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장명희 교수는 빈혈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문제점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빈혈을 교정안하면 심장에 부담이 가중되어 심부전 등 심장질환의 위험성이 증가된다“고 밝혔다.

김옥남 기자



           

클릭인기기사

1.   2017년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개막…

2.   육군 20사단, 국민과 함께하는 결전…

3.   만 18세도 '후불 교통 체크카드'…

4.   양평군, ‘대한민국 도시대상’국토교통…

5.   해병대, 독도방어 '울릉부대' 창설한…

6.   육군 "한반도 전쟁땐 미사일 3종으로…

7.   이천시, ‘우리집 도로명주소 쓰기’ …

8.   영동군, 직원 역량강화 워크숍 직무능…

9.   강원도 양양에 대규모 풍력 발전단지 …

10.   제98회 전국체전 역도경기 충북도청 …

주렁주렁 연주황빛 보석, …

한국당 윤리위, 박근혜.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

영동초, 가스안전교육 실시…

쯔쯔가무시 예방하세요!

제98회 전국체전 역도경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