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2월 13일(수) [15:53]    
목도리 뜨는 아이들

뉴스 | 환경/건강 

           |

나들이 잦은 봄철, 진드기 주의하세요
- 도 보건환경연구원, SFTS 바이러스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입력날짜 : 2017. 03.28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에는 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될 수 있다며 도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SFTS는 진드기 매개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지난 2012년 중국에서 처음 규명됐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제4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SFTS는 지난 2013년 36건 발생(17명 사망), 2014년 55건 발생(16명 사망), 2015년 79건 발생(21명 사망), 지난해 162건 발생 등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3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SFTS 확진 업무를 이관 받아 올해 1건을 포함해 5년간 총 91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특히 지난해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SFTS 양성 2건을 확진하고, 환자가 치료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검사 결과를 신속히 제공한 바 있다.

SFTS 발병 시기는 참진드기가 활동하는 4∼11월이 많고,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 및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SFTS에 감염되면 보통 6∼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38∼40도의 고열과 설사, 구토 증세가 나타나고, 림프절 종대, 혼수 등 중증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치명률은 감염환자의 12∼30%에 달하며, 사람과의 접촉으로는 전파되지 않는다.

SFTS는 예방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인 만큼, 야외활동 시에는 긴팔 옷이나 긴 바지, 양말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말아야 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돗자리와 기피제가 일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귀가 후 옷은 반드시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 준수가 절실히 요구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진드기에 물렸다고 해서 전부 SFTS에 감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1∼2주 후에 고열과 함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으면 조기에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우진 기자



           

클릭인기기사

1.   광주의 건설사 대표, 갑질 피해자 “…

2.   한강지키기운동, 한마음 행복나눔 연탄…

3.   월척이다...전통고기잡이 가래치기로 …

4.   나주 야외스케이트장 22일 개장 … …

5.   공산면 새마을부녀회, ‘함께 나누는’…

6.   다도호수합창단, 정기 연주회… 소통과…

7.   신안군, 2017년 나눔 자원봉사자대…

8.   강진군 영동농장 6차산업 경진대회 ‘…

9.   영광에서 즐기는 겨울여행을 떠나요!

10.   함평군 하수도정비 예산 390억원 확…

제6회 홍천강 인삼송어축제…

문 대통령, 중국 베이징 …

국회 국방위, 5·18특별…

농협옥천군지부, (재)옥천…

옥천군, 성탄트리 점등으로…

제21회 연변(상해)지용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