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3월 23일(목) [17:36]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찬성 72% vs 반대 25%

뉴스 | 환경/건강 

           |

지구온난화 탓 개구리 서둘러 ‘개굴개굴’
- 올해 첫 산란 2월 6일…2010년 대비 16일 빨라 -

입력날짜 : 2017. 02.13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가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0∼2017년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살고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올해 첫 산란일이 2010년에 비해 16일 빨라졌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달 6일 지리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가 올해 처음 낳은 알덩어리(난괴)를 확인했다. 2010년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월22일이었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가장 빠른 해는 2014년의 2월 1일이었고 가장 늦은 해는 2015년 3월 4일이다. 8년간 평균 첫 산란일은 2월 16일(표준편차 11일)로 나타났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적산온도는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일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의 온도차이를 누적한 온도를 말한다. 적산온도 시작일이 빨라지고 일정한 온도를 보이면 그만큼 산란도 빨리한다. 겨울철 기온이 변덕스러우면 산란일은 헝클어진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생태계 먹이사슬의 중간단계에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향후 개체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에 속한다. 이 종은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다.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더라도 해당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나공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 관찰 결과는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의한 국립공원 생태계의 영향을 비롯해 생물지표 종에 대한 관찰을 강화하고 향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학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홍천군, 소규모 테마형 수학여행단 유…

2.   재단법인 미르·케이스포츠 설립허가 취…

3.   선관위, "본격적인 예방·단속활동 나…

4.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 철회

5.   年 1700명 드론 조종인력 양성체계…

6.   한빛 2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재가동 …

7.   전북, 학생승마체험 지원사업 대폭 확…

8.   홍수발생 재난문자 20분→3분 단축

9.   페루 해안 인접 일부지역 여행경보 발…

10.   무병 씨감자, 우수 품질 위한 첫 걸…

연천군, 제10기 연천농업…

연천군, 2017 사회활동…

“대우조선 고통분담시 부족…

한-이탈리아 항공 직항 주…

"4월까지 묘목 81만 본…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