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1월 24일(금) [13:28]    
산천군, 눈 내린 동의보감촌 전경

뉴스 | 환경/건강 

           |

지구온난화 탓 개구리 서둘러 ‘개굴개굴’
- 올해 첫 산란 2월 6일…2010년 대비 16일 빨라 -

입력날짜 : 2017. 02.13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가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0∼2017년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살고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올해 첫 산란일이 2010년에 비해 16일 빨라졌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달 6일 지리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가 올해 처음 낳은 알덩어리(난괴)를 확인했다. 2010년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월22일이었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가장 빠른 해는 2014년의 2월 1일이었고 가장 늦은 해는 2015년 3월 4일이다. 8년간 평균 첫 산란일은 2월 16일(표준편차 11일)로 나타났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적산온도는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일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의 온도차이를 누적한 온도를 말한다. 적산온도 시작일이 빨라지고 일정한 온도를 보이면 그만큼 산란도 빨리한다. 겨울철 기온이 변덕스러우면 산란일은 헝클어진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생태계 먹이사슬의 중간단계에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향후 개체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에 속한다. 이 종은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다.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더라도 해당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나공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 관찰 결과는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의한 국립공원 생태계의 영향을 비롯해 생물지표 종에 대한 관찰을 강화하고 향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학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2018평창 올림픽, 성화 봉송 첫 …

2.   나주시, 나주역 주차·교통체증 문제 …

3.   송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체감시…

4.   나주시-중기연합회, 재난관리지원 협약…

5.   나주시, 농식품부 밭작물공동경영체 육…

6.   무안군, 지역인재육성 승달장학금 기탁…

7.   나주시 이창동, ‘따듯한 겨울 바라는…

8.   여수시 항꾸네 어르신 보금자리, 10…

9.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

10.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 동신대 에너…

옥천군평생학습원, 고3학생…

옥천군 ‘민간 소유 주차장…

영동군, 안전 먹거리 위한…

영동청년회의소, 창립 제4…

심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박세복 영동군수, 유원대학…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