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5월 1일(월) [11:12]    
‘황금연휴’ 고속도로 하행선 5월5일 가장 혼잡

뉴스 | 톡톡인물 

           |

7월의 6·25 전쟁영웅 이명수 일등상사
- 전차를 막아선 병사, 사병 최초 태극무공훈장의 전설 -

입력날짜 : 2016. 06.30

이명수 일등상사
국가보훈처는 ‘이명수’ 일등상사를 7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1950년 7월 북한군 제2군단은 낙동강 전선을 공격하고 대구와 부산의 길목을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신속히 포항을 점령하려 했다. 국군 제3사단은 이를 저지하는 임무를 부여받았고,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포항 북쪽의 영덕과 강구 중간지점의 요충지인 181고지 점령이 최우선 과제였다.

이에 제3사단은 181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특공대를 편성, 아군에게 가장 위협적인 북한군 전차를 격파하기로 결정한다.

흡사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과도 같은 이 불가능한 임무에 이명수 일등상사를 대장으로 하는 12명의 특공대가 선발된다. 전우의 목숨을 무수히 짓밟은 적 전차에 조국의 땅이 더 이상 유린당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던 그들은 분연히 적 전차에 맞서기로 한 것이다.

“우리의 임무는 적 전차를 파괴하는 것이다. 임무를 완수하지 못하면 우리는 포항까지 후퇴하거나 동해안의 물귀신이 되어야 한다. 필승의 신념으로 임해주기 바란다.” 이때 이명수의 손에는 오직 몇 발의 수류탄만이 쥐어져 있을 뿐이었다.

얼마 후, 은폐 중인 적 전차를 발견한 특공대는 곧바로 전차 위에 올라타 수류탄을 안으로 투척, 총 3대의 전차를 차례로 무력화시킨다. 밤하늘을 찢는 커다란 굉음과 함께 적 전차가 폭파된 것이다. 믿을 수 없는 승리였다.

그와 특공대원들의 목숨을 건 용기로 인해 적군은 포항 진격에 차질을 빚게 되었으며,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 방어선 구축에 필요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 맨손으로 탱크에 맞섰던 그의 투혼은 군인 최고의 영예인 태극무공훈장을 사병 최초로 받는 전설로 남게 됐다.

오승용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제8회 옥천동요제, 군남초 돋을볕 중…

2.   제19대 대통령선거 선거인 42,43…

3.   동해가스전 등 국내 대륙붕 개발 강화…

4.   5월 1일 ~ 4일 대통령선거 선상투…

5.   29일까지 투표안내문·전단형 선거공보…

6.   문 43%, 안 21%, 홍 17%,…

7.   옥천군농업기술센터, 편이장비 보급 '…

8.   옥천군, 지방규제개혁 평가 우수기관 …

9.   영동소방서, 소방훈련 지원센터 연중 …

10.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 이행률 82%

남한강, 세종대왕 그리고 …

‘해녀’ 국가무형문화재 제…

제2회 이천시청소년진로콘서…

김선교 양평군수, 제8회 …

양평운수·봉황실업 노조 체…

양평군, 소나무재선충병 항…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