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6월 27일(화) [21:12]    
함평군, 민선6기 3주년 구체적 성과 결실

방송 | 시선집중 

           |

중흥건설(주), 도로 현장 ‘폐기물 처리’ 논란
- 밀양역~삼랑 국도건설공사 현장에 성토재로 사용 -

입력날짜 : 2015. 05.27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발주하고 중흥건설(주)이 시공 중인 밀양역~삼랑 국도건설공사 현장에 다량의 건설폐기물이 부정한 방법으로 처리되고 있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공사는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청학리에서 밀양시 가곡동을 잇는 연장 4.085킬로미터, 폭 20.0미터(4차로)로 총공사비 약 733억원을 투입, 교량 6개소, 터널 2개소 등 지난 2009년 4월 착공해 오는 2017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시공사인 중흥건설(주)은 금곡터널(713미터) 천공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건설폐기물(숏크리트 반발재)을 인근 성토 현장에 암버럭과 혼합해 성토재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임천리 소재 현장에는 암버럭과 함께 30센티미터가 넘는 숏크리트 반발재와 폐콘크리트 등 건설폐기물이 무더기로 발견돼 수개월에 걸친 불법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에 따르면 '터널굴착을 위한 발파과정에서 발생한 토석에 숏크리트, 폐전선, 오니 등이 혼합배출 된 경우 건설폐기물로 분류해 적정하게 처리한다. '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흥건설(주)은 순환골재 품질규정을 무시한 채 폐기물을 혼합한 후 성토재로 사용해 처리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권금석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이천시, 2017 ‘제14회 설봉산…

2.   문경의 새로운 명물 오미자 테마터널 …

3.   인천시, 전국 최초 자활홍보관 "꿈이…

4.   봉황주민자치위원회, 봉황의 얼굴 향우…

5.   손금주 의원, RPC 농사용 전기 적…

6.   나주시 공감 100℃ 시민과 일상적인…

7.   나주시-고구려대, '계약학과' 설치 …

8.   찾아가는 국민인수위원회 정부에게 기대…

9.   구리~포천 고속도로 30일 개통된다

10.   홍천경찰서 제67대 김진환 서장 취임…

정신 못차린 연천군의원 '…

文대통령, 내달 7~8일 …

태권도로 물꼬 튼 남북교류…

'의혹 조작' 국민의당, …

영동초, 제17회 전국 꿈…

학산초, 무주 산골영화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